가야와 주변, 그리고 바깥
한국고대사학회 엮음 / 주류성출판사
성격별 분류 >학술서
확대
상품명 가야와 주변, 그리고 바깥
한국고대사학회 엮음 / 주류성출판사
시중가격 20,000원
상품가격 18,000원 540
상품코드 0081_00406
배송기간 1일 ~ 3일
수량선택
가야와 주변, 그리고 바깥
한국고대사학회 엮음 / 주류성출판사
관심품목
 
트위터로 상품 전송 페이스북으로 상품 전송
 

가야와 주변, 그리고 바깥

 

 

 판형 및 페이지 : 150X 220mm / 354 페이지

 발행일 : 2020 10 8

 ISBN 978-89-6246-427-6 94910

 

 

 

 책소개

이 책은 2019 10 11일에 한국고대사학회가 가야와 주변, 그리고 바깥이라는 주제의 가야사 기획 학술회의의 성과와 몇 편의 관련 논문을 묶은 것이다.

가야사는 아쉽게도 한국고대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그리 높은 편이 아니다. 가장 큰 이유는 가야가 삼국처럼 통일된 왕국을 형성하지 못하였고, 그 성립부터 멸망에 이르는 과정을 보여주는 연대기적 자료 또한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이다. 더욱이 단편적으로 전하는 사료마저도 그 내용이 너무 설화적이거나 빈약하다는 점 역시 무시할 수가 없다. 그 결과 문헌사료를 통한 가야사 연구는 일정한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.

 

이처럼 관련 문헌사료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에서, 고고자료의 활용 없이는 제대로 된 가야사의 복원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겨진다. 그동안 문헌사료에 근거하여 정립된 가야사 인식이 새로운 고고자료의 출현으로 인해 바뀌는 경우도 더러 있었다. 그런 만큼 가야사 연구에서 문헌과 고고자료는, 양 날개가 서로 합쳐야 날수 있는 比翼鳥에 비견될 수 있다. 다만 고고자료는 지역별시기별로 여러 양상을 띠고 있어, 이를 유기적으로 엮어 해석하기가 쉽지 않다. 따라서 고고자료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해당 자료를 전체적인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는 안목이 필요하다. 또한 일본서기의 방대한 임나관계 사료도 문헌사료의 부족을 보충하는데 빼 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. 일본서기의 임나관계 사료는 이미 많은 가야사 연구자들이 활용하고 있지만, 사료 자체가 가진 여러 문제를 어떻게 비판적으로 극복, 활용하느냐 하는 점이 관건이다.

 

 

 목차

 

책을 내면서

 

1부 가야와 그 주변

중국사서로 본 변진(弁辰)과 모한(慕韓) / 윤용구 (경북대학교 인문학술원 HK교수)

고고 자료로 본 변한과 가야의 구분 / 이동희 (인제대학교 역사고고학과 교수)

가야 도질토기 생산과 유통, 그리고 소비 / 조성원 (부경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원)

5세기 말~6세기 중엽 가라국(加羅國)과 가야제국(加耶諸國)의 관계 / 백진재 (양산시 학예 연구사)

영호남 경계지역 가야 정치체의 성격 / 백승옥 (국립해양박물관 해양교육문화센터장)

 

2부 가야와 그 바깥

가야 제국(諸國)과 고구려의 관계 / 신가영 (연세대학교 사학과 강사)

6세기 백제의 가야 진출에 대하여 / 장미애 (가톨릭대학교 강사)

6세기 전반 가야와 신라의 관계 / 이연심 (부산광역시 문화유산과 시사편찬 상임위원)

일본(日本) 규슈(九州)지역과 가야(加耶)의 교류 양상 / 김준식 (세종문화재연구원 선임연구원)





 
   1  
이름   비밀번호
  확인
 
 
 
질문하기
   1